즐겨찾기 추가 2022.07.05(화) 20:0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호주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 떨어져

2021-10-20(수) 16:47
사진=19일(현지시간) 호주 퀸즐랜드 매카이 북부 얄보루에 떨어진 가장 큰 지름 16㎝ 우박이 관측됐다. [사진출처=호주 공영방송 abc뉴스 캡처]
[신동아방송=차서윤 기자]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호주 퀸즐랜드주 매카이 지역에서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우박이 떨어져 피해가 속출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호주 기상청은 이날 오후 매카이 북부 얄보루에서 16㎝ 크기의 우박이 관측됐다며 "위험한 뇌우가 얄보루를 강타해 거대한 우박이 내렸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름 12~14㎝의 많은 우박과 함께 지름 16㎝ 우박 사진들도 받았다"며 "일부 사람들은 손 전체로 측정했는데 매우 인상적이었다. 우리는 자몽 크기의 우박을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이 맘 때 브리즈번 남서부 외곽에서 14㎝ 우박이 관측된 이래 이번에 내린 16㎝ 우박은 호주 기상 관측 이래 가장 큰 것이다.

자동차 앞 유리가 파손되거나 양철 지붕과 태양광 패널이 찌그러지는 등 피해도 속출했다.

통상 거대 우박(Giant hail)은 지름 5㎝ 이상으로 정의하는데 특정 기상 환경에서만 만들어지기 때문에 극히 드물고, 이 골프공 크기의 우박은 폭우와 섞여 매우 위험하다고 가디언은 지적했다.

지난해 퀸즐랜드 입스위치를 강타한 핼러윈 우박의 경우 10억5000만 달러(약 1조2300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퀸즐랜드 동부와 뉴사우스웨일스 북부에는 심한 뇌우가 예상되지만 더 이상 우박은 내리지 않을 것으로 호주 기상청은 전망했다.
차서윤기자 tjdbs98@gmail.com
        차서윤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남진주TV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경남진주:경상남도 진주시 동진로 111/12층(상대동) / 홈페이지:www.sdatv-gnjj.co.kr / 경남 회장:성병호 / 경남 대표이사:
(주)신동아방송경남진주TV / 사업자:291-88-01694 / 전화:(055)761-6411 / 팩스:(055)762-6412 / 이메일:sdatvgn@sdatv.co.kr / 개인정보취급·청소년보호책임자:하재권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