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2.01.27(목) 09:38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오미크론 확진 부부, "방역택시 탔다" 거짓말…고발 검토

2021-12-02(목) 16:59
사진=2일 오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인천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신동아방송=정지윤 기자] 국내 첫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 목사 부부가 방역 당국 역학조사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2일 인천 미추홀구 등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진 판정을 받은 40대 A 씨 부부는 초기역학조사에서 “귀국 후 공항에서 방역 택시를 타고 집으로 귀가했다”고 진술을 했다.

하지만 A 씨 부부는 확진 전날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해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지인 B씨의 차를 타고 집으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A씨 부부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달 25일 이후에도 B씨는 이들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B 씨는 A 씨 부부의 확진 소식을 전해 듣고 1차 검사를 받아 음성이 나왔지만, 이후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서 다시 2차 검사를 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지난달 29일에야 격리됐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B 씨는 연수구에 있는 식당과 마트, 치과 등 3곳을 다니며 80여 명을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중 11명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특히 지난달 28일 B 씨가 미추홀구의 한 대형 교회에서 열린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당 프로그램에는 중앙아시아 국적 외국인 411명과 다른 시간에 이뤄진 예배엔 약 400명의 신도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져 오미크론 변이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A 씨 부부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지윤 기자 dpqms9277@naver.com
        정지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남진주TV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경남진주:경상남도 진주시 동진로 111/12층(상대동) / 홈페이지:www.sdatv-gnjj.co.kr / 경남 회장:성병호 / 경남 대표이사:
(주)신동아방송경남진주TV / 사업자:291-88-01694 / 전화:(055)761-6411 / 팩스:(055)762-6412 / 이메일:sdatvgn@sdatv.co.kr / 개인정보취급·청소년보호책임자:하재권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