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04.20(화) 17:02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하동 서당’ 교육청·경찰·지자체 합동조사 착수

2021-04-05(월) 00:20
▲ 사진 = 경남도교육청
[신동아방송=허나영 기자] 교육청·경찰·지자체가 폭력·학대사건이 끊이지 않는 경남 하동군 서당의 합동조사에 나섰다.

합동조사단은 아직 드러나지 않는 사건이 있는지 파악하고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한 방안까지 모색할 예정이다.

경남도교육청·경남지방경찰청·하동군은 2일 “3개 기관이 함께 이날부터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는 서당에 사는 학생과 이들 학생과 같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 모두를 대상으로 한다. 모든 학생을 1대 1 조사할 계획이며 조사기한은 없다”고 밝혔다.

합동조사단이 사전에 파악한 내용을 보면, 하동군 청암면에는 비인가시설을 포함해 서당 14곳이 있고, 여기에 사는 학생은 2일 기준 110명이다.

이들 가운데 초등학생 61명과 중학생 39명은 인근 ㅁ초등학교와 ㅊ중학교를 다닌다. ㅁ초등학교 전교생 74명의 82%와 ㅊ중학교 전교생 49명의 80%가 서당에 사는 학생이다.

두 학교는 서당에 문제가 많다는 것을 알지만 서당에 의존하지 않으면 운영조차 어려운 형편이다.

경남도교육청은 “가정과 사회로부터 장기간 단절된 학생들을 집단 하숙형 억압적 문화에 가둬두고, 학생 관리를 부실하게 하는 것은 물론 관계기관의 관리감독을 벗어나기 위해 탈법·편법 운영을 하는 것이 하동 서당의 가장 큰 문제라고 본다.

이번 조사를 통해 실태를 정확히 파악한 뒤, 서당 편법 운영에 대한 고발과 행정처분, 피해 학생·학부모 피해회복 지원 등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경남교사노조는 “지역이 살아야 교육이 살고, 교육이 살아야 지역이 산다. 경남도교육청은 하동 서당을 대안학교로 지정하는 등 양성화시키고 관리교사를 파견해 지역 발전과 교육공동체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나영 기자 navi100400@naver.com
        허나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남진주TV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co.kr /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경남진주:경상남도 진주시 동진로 111/12층(상대동) / 홈페이지:www.sdatv-gnjj.co.kr / 경남 회장:홍순태 / 경남진주 대표이사:정영숙
(주)신동아방송경남진주TV / 사업자:291-88-01694 / 전화:(055)761-6411 / 팩스:(055)762-6412 / 이메일:sdatvgn@sdatv.co.kr / 개인정보취급·청소년보호책임자:하재권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